공원이 새로워 일상



늘 다니던 학생일적 등교길이었던 그 공원
아침에 살짝 걸어서 다른 버스정류장을 가다가 공원을 가로질러 가게 됐다.
어릴적 그렇게 걸어도 빠지지 않던 그 공원의 산책길의 등교길, 지금이라고 아침에 좀 걷는다고 빠질리 없는 내 팽창된 복부는 구슬프게 곡소리를 낸다. 아침을 가볍게 먹어서 그런가

걸으며 가볍게 나부끼는 바람에 지난 가을, 여름 같았던 가을의 중국 인민공원이 떠올랐다.
그 때도 이런 바람으로 한껏 샤워를 했지. 분명 미세먼지의 근원지인 중국임에도 적응의 동물인지라 하루만에 적응되어 상쾌한 산책을 했던게 기억이 문득

어느 곳이던 그 환경보다 누구와 함께했다는것 자체로 의미가 부여되기도 기분이 전환되기도 하지만 오늘 아침의 버스정류정을 향해 가로지른 그 홀로서도 나쁘지않았다.
지금의 난 그래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